충주폭죽파는곳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방어탕아 조회 7회 작성일 2020-09-16 11:01:40 댓글 0

본문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사과 팝콘이 팡팡! | 열정 넘치다 중원의 땅 - 충북 충주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토요일 저녁 7시 10분 KBS1)
87회 “열정 넘치다 중원의 땅 - 충북 충주” (2020.9.12 방송)


녹음이 우거진 산 아래 아름다운 호수가 펼쳐지는 곳. 그 위로 물안개가 피어올라 신비함이 더해지는 이곳은 대한민국의 중심, 충북 충주다.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여든 일곱 번째 여정에서는 자신의 소신을 지키며 열정적으로 살아가는 사람들을 만나러 떠난다.

▲ 사과의 고장, 충주 원도심
사과의 고장답게 충주의 곳곳에서는 사과나무를 쉽게 볼 수 있다. 특히 원도심의 한 동네 곳곳에서는 골목길마다 조롱조롱 매달린 사과들과 담벼락을 수놓은 사과 벽화들이 눈길을 끈다. 배우 김영철이 이곳에서 오랫동안 터를 잡고 살아가는 사람들과의 만남을 시작 한다.

▲ 웰컴 투 사과 팝콘 마을
사방이 넓게 펼쳐져 있는 긴들마을 어르신들은 특별한 간식을 드신다. 풋사과를 활용해 만든 새콤달콤 사과팝콘이 그것. 10년 전 이곳으로 귀농한 젊은 이장님을 따라 마을 할머니들은 충주의 명물인 사과를 이용해 특별한 간식을 해 먹기 시작했다는데.. 사과의 변신은 무죄. 행복이 팡팡 터지는 긴들 마을의 사과 간식이 궁금하다.

▲ 민화, 영어, 요리 못하는 게 없는 98세 만학도 할아버지
어디선가 들리는 음악 소리를 따라간 곳에선 동네 어르신들이 영어 배우기가 한창이다. 연세 지긋한 어르신들이 ‘헬로우~’ 하며 배우 김영철을 맞아준다. 이곳의 최고령 어르신은 낼 모래 100세! 아내를 떠나보낸 뒤 적적함을 잊기 위해 시작한 공부는 어르신의 인생 2막을 열어주었다. 특히 요즘은 영어 공부에 푹 빠졌다는 어르신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 국내 최초, 활옥 동굴 속 보트 타기
눈앞에 펼쳐진 충주호를 따라 올라가다 보면 거대한 동굴이 배우 김영철의 발걸음을 멈추게 한다. 국내 최대 규모의 활옥 동굴이다. 활옥은 화장품, 베이비파우더 등 다양한 재료로 사용되는 원료로 일제강점기 시절부터 채굴작업이 진행됐던 곳이다. 채산성이 맞지 않아 2년 전 폐광을 하고 시민들의 힐링 공간으로 새 단장을 한 이곳은 입구에서부터 서늘한 기운이 관람객의 더위를 식혀준다. 그 중 동굴을 둘러보던 배우 김영철의 시선이 고정되는 곳이 있었는데, 바로 동굴 한복판에 마련된 카약 체험장. 배우 김영철도 카약 타기에 도전해 한여름 충주의 시원한 매력에 풍덩 빠져본다.

▲ 힘들어도 다시 일어나는 사람들의 터전, 충주 ’자유시장’
오랜 시간 충주 시민들의 곁을 지켜준 자유시장 한복판에는 김치를 담그는 할머니가 있다. 가게 이름처럼 고운 얼굴의 이쁜이 할머니는 남편과 일찍 사별하고 홀로 5남매를 키웠다. 힘든 시간 속에서도 항상 웃음을 잃지 않아 오히려 주변 사람들에게 긍정의 에너지를 나눠준 이쁜이 할머니. 장한 어머니상까지 수여해 자타공인 자유시장의 명물로 자리한 어머니의 맛좋은 김치에 배우 김영철도 미소가 절로 지어진다.
한편, 시장의 뒤쪽에선 알 수 없는 굉음이 들려오는데.. 3대째 놋그릇을 만들고 있는 젊은 장인이 인사를 건넨다. 할아버지 때부터 물려받은 가업을 이어 유기그릇을 만들고 있는 충북지역 유일의 유기장인. 그의 작업실에는 지금도 3대의 땀방울을 품은 역사 깊은 작업장이 있다.

▲ 폐품으로 기적을 만들다, 로봇 아트팩토리
동네를 돌다 보니 저 멀리 거대한 로봇이 보인다. 마치 영화 ‘트랜스포머’를 연상시키는 로봇의 정체는 다름 아닌 폐품? 무엇이든 손에 잡히면 새로운 작품으로 재탄생 시키는 오대호 작가. 그 덕분에 이곳을 찾는 아이들의 미소에는 웃음이 끊이지 않는다. 버려진 폐교를 놀이터로 만든 작가는 아이들에게 마술사로 통한다는데, 그는 오늘도 아이들을 위한 ‘신작’을 만들어 내는 중이다.

▲ 뽕 따러 가세! 5대손 부부의 뽕잎밥 정식
여기도 제비, 저기도 제비! 동네 곳곳에 자리 잡은 제비들 때문에 이 마을은 제비촌이라고 불린다. 또한, 이 마을에 제비만큼 유명한 것이 바로 뽕잎밥! 뽕잎 따는 할머니들을 만난 배우 김영철. 할머니들을 따라 한 식당으로 들어간다. 배우 김영철을 맞아주는 건 정성과 건강이 가득한 뽕잎 밥상! 5대째 한 자리를 지키고 있는 부부는 신선한 밥상을 위해 매일 매일 딴 채소로 밥상을 만든다. 한 끼를 지어도 정성 가득한 식사를 만든다는 부부. 자연을 가득 담은 그 맛이 궁금하다.


※ “충주 한 바퀴” 관련영상 더보기
사과 팝콘이 팡팡!

김치 할머니의 인생 이야기

동굴 속에서 카약을?!


※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인기 영상 보기
마장 축산물 시장, 40년 경력 정형사 가족

장날에만 연다, 빨간 소머리 국밥

을지로 50년 터줏대감, 한우사골 칼국수

어머니의 눈물과 인생이 담긴 생가자미찌개

한 그릇의 위로- 꽁치 시락 국수


#충주 #사과 #사과팝콘 #김영철 #동네한바퀴
서정표 : 우리궁예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동굴 속에서 카약을?! | 열정 넘치다 중원의 땅 - 충북 충주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토요일 저녁 7시 10분 KBS1)
87회 “열정 넘치다 중원의 땅 - 충북 충주” (2020.9.12 방송)


녹음이 우거진 산 아래 아름다운 호수가 펼쳐지는 곳. 그 위로 물안개가 피어올라 신비함이 더해지는 이곳은 대한민국의 중심, 충북 충주다.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여든 일곱 번째 여정에서는 자신의 소신을 지키며 열정적으로 살아가는 사람들을 만나러 떠난다.

▲ 사과의 고장, 충주 원도심
사과의 고장답게 충주의 곳곳에서는 사과나무를 쉽게 볼 수 있다. 특히 원도심의 한 동네 곳곳에서는 골목길마다 조롱조롱 매달린 사과들과 담벼락을 수놓은 사과 벽화들이 눈길을 끈다. 배우 김영철이 이곳에서 오랫동안 터를 잡고 살아가는 사람들과의 만남을 시작 한다.

▲ 웰컴 투 사과 팝콘 마을
사방이 넓게 펼쳐져 있는 긴들마을 어르신들은 특별한 간식을 드신다. 풋사과를 활용해 만든 새콤달콤 사과팝콘이 그것. 10년 전 이곳으로 귀농한 젊은 이장님을 따라 마을 할머니들은 충주의 명물인 사과를 이용해 특별한 간식을 해 먹기 시작했다는데.. 사과의 변신은 무죄. 행복이 팡팡 터지는 긴들 마을의 사과 간식이 궁금하다.

▲ 민화, 영어, 요리 못하는 게 없는 98세 만학도 할아버지
어디선가 들리는 음악 소리를 따라간 곳에선 동네 어르신들이 영어 배우기가 한창이다. 연세 지긋한 어르신들이 ‘헬로우~’ 하며 배우 김영철을 맞아준다. 이곳의 최고령 어르신은 낼 모래 100세! 아내를 떠나보낸 뒤 적적함을 잊기 위해 시작한 공부는 어르신의 인생 2막을 열어주었다. 특히 요즘은 영어 공부에 푹 빠졌다는 어르신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 국내 최초, 활옥 동굴 속 보트 타기
눈앞에 펼쳐진 충주호를 따라 올라가다 보면 거대한 동굴이 배우 김영철의 발걸음을 멈추게 한다. 국내 최대 규모의 활옥 동굴이다. 활옥은 화장품, 베이비파우더 등 다양한 재료로 사용되는 원료로 일제강점기 시절부터 채굴작업이 진행됐던 곳이다. 채산성이 맞지 않아 2년 전 폐광을 하고 시민들의 힐링 공간으로 새 단장을 한 이곳은 입구에서부터 서늘한 기운이 관람객의 더위를 식혀준다. 그 중 동굴을 둘러보던 배우 김영철의 시선이 고정되는 곳이 있었는데, 바로 동굴 한복판에 마련된 카약 체험장. 배우 김영철도 카약 타기에 도전해 한여름 충주의 시원한 매력에 풍덩 빠져본다.

▲ 힘들어도 다시 일어나는 사람들의 터전, 충주 ’자유시장’
오랜 시간 충주 시민들의 곁을 지켜준 자유시장 한복판에는 김치를 담그는 할머니가 있다. 가게 이름처럼 고운 얼굴의 이쁜이 할머니는 남편과 일찍 사별하고 홀로 5남매를 키웠다. 힘든 시간 속에서도 항상 웃음을 잃지 않아 오히려 주변 사람들에게 긍정의 에너지를 나눠준 이쁜이 할머니. 장한 어머니상까지 수여해 자타공인 자유시장의 명물로 자리한 어머니의 맛좋은 김치에 배우 김영철도 미소가 절로 지어진다.
한편, 시장의 뒤쪽에선 알 수 없는 굉음이 들려오는데.. 3대째 놋그릇을 만들고 있는 젊은 장인이 인사를 건넨다. 할아버지 때부터 물려받은 가업을 이어 유기그릇을 만들고 있는 충북지역 유일의 유기장인. 그의 작업실에는 지금도 3대의 땀방울을 품은 역사 깊은 작업장이 있다.

▲ 폐품으로 기적을 만들다, 로봇 아트팩토리
동네를 돌다 보니 저 멀리 거대한 로봇이 보인다. 마치 영화 ‘트랜스포머’를 연상시키는 로봇의 정체는 다름 아닌 폐품? 무엇이든 손에 잡히면 새로운 작품으로 재탄생 시키는 오대호 작가. 그 덕분에 이곳을 찾는 아이들의 미소에는 웃음이 끊이지 않는다. 버려진 폐교를 놀이터로 만든 작가는 아이들에게 마술사로 통한다는데, 그는 오늘도 아이들을 위한 ‘신작’을 만들어 내는 중이다.

▲ 뽕 따러 가세! 5대손 부부의 뽕잎밥 정식
여기도 제비, 저기도 제비! 동네 곳곳에 자리 잡은 제비들 때문에 이 마을은 제비촌이라고 불린다. 또한, 이 마을에 제비만큼 유명한 것이 바로 뽕잎밥! 뽕잎 따는 할머니들을 만난 배우 김영철. 할머니들을 따라 한 식당으로 들어간다. 배우 김영철을 맞아주는 건 정성과 건강이 가득한 뽕잎 밥상! 5대째 한 자리를 지키고 있는 부부는 신선한 밥상을 위해 매일 매일 딴 채소로 밥상을 만든다. 한 끼를 지어도 정성 가득한 식사를 만든다는 부부. 자연을 가득 담은 그 맛이 궁금하다.


※ “충주 한 바퀴” 관련영상 더보기
사과 팝콘이 팡팡!

김치 할머니의 인생 이야기

동굴 속에서 카약을?!


※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인기 영상 보기
마장 축산물 시장, 40년 경력 정형사 가족

장날에만 연다, 빨간 소머리 국밥

을지로 50년 터줏대감, 한우사골 칼국수

어머니의 눈물과 인생이 담긴 생가자미찌개

한 그릇의 위로- 꽁치 시락 국수



#충주 #활옥동굴 #카약 #자유시장 #사과 #사과팝콘 #김영철 #동네한바퀴
K고토수호 : 일본이 자신들 나라의 자본을 쳐들여
러시아와 중국 세력을 막기위해
개발시켜줬더니 생산기지로 삼기위함이래 ㅋㅋㅋㅋ
그럼 지금 삼성 sk..lg. 한화. 네이버 다음 카카오 앤씨소프트 롯데 두산 쌍용 대우 등등
전부 대한민국 수탈위해 생산기지를 한국에 만든거구나 ㅋㅋㅋㅋ
그당시 조선에서 생산한 대부분의 생산품은 조선에서 더 많이 쓰이고
그로인한 일자리 창출로 조선의 백성들의 삶이 교육의 기회까지 얻어 삶이 많이 윤택해졌단다

난 이런걸로 또 반일팔이 할거라고는 진짜 상상도 못함.
대한민국 국민이 그렇게 무식하나?

충주 땅 팝니다 (네고 없음)

최고의 토지 투자처, 기업하기 좋은도시 충주
충주시 산업단지 마지막 2필지 급매
우량 기업 유치를 위해 홍보맨이 직접 땅 팝니다

1번 땅
지번 : 용탄동 1227번지(충주 제5산업단지 소재)
면적 : 2,291평
가격 : 약 15억 3천만 원 (평당 67만 원)

2번 땅
지번 : 영평리 755, 762번지(서충주신도시 소재)
면적 : 3,178평
가격 :약 20억 원 (평당63만 원)

문의처 : 043-850-6094 (충주시청 투자유치팀)

▶ 매주 화 오후 6시 공개

#충주 #홍보맨 #토지투자
김은기 : 형 관리 잘해서 시의원찍고 국회들어오든지 시장 한번 가자.. 건강하고 좋네 행정도 잘할까같아
잡동사니TV : 솔직히 비싸네
YOLO · : 공인중개사 셤 적극 추천합니다
대박 나실듯~~~~
Sukyeung Lee : 혹한거 나뿐? 토지분할등기됩니까? ㅋ
물버므 : 공무원 하기에 너무 오버스펙이다 ㄹㅇ

... 

#충주폭죽파는곳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147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homeplate.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