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감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풀타임 조회 13회 작성일 2020-05-24 07:46:15 댓글 0

본문

또 안전불감 사고…오토바이 ‘아찔한 질주’ / KBS뉴스(News)

어제 부산에서 오토바이가 버스를 들이받아 오토바이 운전자가 숨지고 동승자가 크게 다치는 사고가 났는데요.
사고 이후 경찰의 단속 현장을 동행 취재해 보니, 오토바이의 위험한 운전은 여전했습니다.
보도에 김영록 기자입니다.
[리포트]
신호를 위반해 좌회전하던 오토바이가 직진하던 시내버스의 옆면을 들이받습니다.
20대 오토바이 운전자는 숨지고, 10대 동승자도 중상을 입었습니다.
사망 사고가 난 인근 도로.
안전모를 쓰지 않은 오토바이 운전자가 단속 경찰관을 뿌리치고 달아납니다.
또 다른 운전자도 안전모를 쓰지 않고 오토바이를 몰다, 적발됐습니다.
["같은 또래 되는 사람이 여기서 대형사고가 나서… (주의하겠습니다.)"]
교통법규를 위반하고 위험하게 질주하는 오토바이 운전자들.
교차로에서 신호를 무시하거나, 보행자 신호 때 건널목을 달리기도 합니다.
올해 들어 부산에서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적발된 오토바이는 만여 대로, 2년 전 같은 기간에 비해 2배 넘게 증가했습니다.
이날 단속에도 2시간 동안 20여 명의 운전자가 경찰 단속에 적발됐습니다.
오토바이의 위험한 주행은 사고로 이어집니다.
지난해 부산에서 발생한 오토바이 사고는 천 6백여 건, 올해도 벌써 5백여 건에 이릅니다.
특히 코로나19 사태 이후 배달 대행이 늘자, 사고도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문상용/남부서 교통안전팀장 : "배달 수요가 증가하고 행락철에 따른 이륜차 운행이 늘어나면서 대형사고가 많이 발생하고 있고…."]
경찰은 배달 대행업체 등을 상대로 오토바이 안전교육을 벌이고 단속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영록입니다.
ko tjg : 신호 싹다 지키고 인도로 안타고 차처럼 갓길주행도 안하고 하면 배달 엄청 늦음
Seo Hospitality : 미개해
조셉 Joseph : 제발 헬멧좀 쓰세요. 제가 아는 사람이 24시간 전 2명이 오토바이 사고로 세상을 떠낫습니다.나이가 23살 이였습니다.ㅠㅠ 오토바이 조심히 타세요
땡겨야제맛 : 번호판 떼고 도망가면 못잡음 ㅋㅋ 다들 기억하셈
이지헌 : 1분23초에 ?? 정지선위반..ㅉㅉ

지아(Zia) 불감 (가사 첨부)

발매 2010.08

이 맘때 니가 날 떠나갔던가
이 쯤에서 밤을 새워 너를 기다렸던가
이젠 내가 웃어 남일처럼 웃어

죽을 것 같다고 소리쳤는데 (그랬는데)
멋 모르고 너의 팔에 매달리던 나였는데 (나였는데)
언제 내가 그랬냔 듯이 (모르는 듯이)
떠올리며 웃어도 (웃으려 해도)
사랑이 어떤 맛인지 기억조차 할 수 없는 걸

그땐 정말 좋았어 (그때 난)
바보처럼 사랑을 했고 (사랑을 했어)
이별 앞에서 울 줄 알았던 나 (소리내 울었어)
그때 차라리 더 다쳐버릴 걸 (차라리 나)
새 살이 돋아서 (차라리 다시 나)
또 다른 사랑 (너 아닌 사랑을)
해 볼 수가 있도록 (아무도 모르게)

그리운 사람이 하나 없는데 (없는 건데)
두 번 다시 아플 일이 없는 내가 되었는데 (나인 건데)
뛰지 않는 나의 가슴이 (굳은 가슴이)
서러워서 울어도 (울어 보아도)
사랑이 어떤 향기인지 애를 써도 기억이 안나

그땐 정말 좋았어 (그때 난)
바보처럼 사랑을 했고 (사랑을 했어)
이별 앞에서 울 줄 알았던 나 (소리내 울었어)
그때 차라리 더 다쳐버릴 걸 (차라리 나)
새 살이 돋아서 (차라리 다시 나)
다시 사랑 하고파 (아무도 모르게)

사랑했다면 가슴 아끼지 마요
절대 잊으려 애쓰지도 말아요 (애써 잊지 말아요)
원하고 또 그리운 사람 하나 쯤은 (하나 쯤은)
마음 속 한 켠에 (혼자만 알도록)
아무도 몰래 (아무도 모르게) 데리고 살아가요
(아무도 모르게 아무도 모르게 아무도 모르게)

지아( Zia) ♡ 불감...



국립중앙박물관 불교회화실 교체전시 불감 소개영상

즐거움만이 가득한 곳,
"아미타불을 모신 작은집 불감(佛龕)" 공개!

불감은 부처를 모신 작은 집입니다.
작고 가벼워 개인적인 공간에
봉안되거나 이동할 때 들고 다녔는데요!

늘 사람들 가까이서 예배되었는지
불감에는 정성스럽게 다뤄진 흔적이
여실히 남아 있습니다.

꽃으로 아름답게 장식되어 있는 문을 열면
문지기 금강역사가 이 공간을 수호하고
즐거움만이 가득한 곳,
아미타불의 극락정토가 펼쳐집니다!

무량한 수명과 광명을 주는 아미타불,
극락정토로 이끄어주는 관음보살관 지장보살까지

신비로운 글자와 영험함이 더해진 불감을
오랜 세월 늘 곁에 두며 예배의 대상으로 삼았던
이들의 마음과 손길을 느껴보시기 바랍니다.

더 알아보기?https://goo.gl/naDri9

... 

#불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165건 5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homeplate.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