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수

변별력 확보라기엔…2002년 역대급 '불수능'과 비교해보니

페이지 정보

작성자 JTBC News 작성일18-11-19 00:00 조회4회 댓글0건

본문



과거에도 불수능이라는 표현은 종종 등장을 했고, 대통령까지 나서서 사과한 적도 있지만 이번 시험은 원성이 더 큽니다. 변별력을 확보하는 차원이라면 그래도 일부는 좀 풀 수 있어야 하는데 아예 아무도 못풀 문제를 냈다는 것이죠. 물론 못푼 학생이 전부는 아닙니다. 아주 극히 일부가 있기는 있죠. 실제 문제를 직접 풀어본 배양진 기자가 지금 나와있는데, 참고로 가장 신참 기자여서 수능 본 지 그래도 제일 얼마 안 되는 기자이죠, 배 기자가?

▶ 기사전문 (http://bit.ly/2QcR2BS)
▶ 뉴스룸 다시보기 (https://bit.ly/2nxI8jQ)

JTBC유튜브 구독하기 (http://bitly.kr/5p)
✍ JTBC유튜브 커뮤니티 (http://bitly.kr/B9s)

▶ 공식 홈페이지 http://news.jtbc.co.kr
▶ 공식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jtbcnews
▶ 공식 트위터 https://twitter.com/JTBC_news

방송사 : JTBC (http://www.jtbc.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229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homeplate.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